Interview KNO

내한공연 갖는 오페라 ‘진주조개잡이’ 주역 멕시코 테너 헤수스 레온
“2004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레스토랑에서 오페라 아리아를 부른 밤, 제 인생이 180도 바뀌었어요.”

국 립오페라단의 오페라 ‘진주조개잡이’에서 주역을 맡은 테너 헤수스 레온(39)의 인생은 오페라만큼이나 극적이다. 그는 멕시코 서북부 에르모시오에서 자랐다. 인구 100만명으로 오페라 극장 하나 없는 도시였다. 10대 시절 밴드에서 기타를 치고 노래했다.

More…

Jesus Leon - Korea National Opera - Interview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Get The Latest Updates

Subscribe To My Newsletter

No spam, notifications only about news & upcoming events.

On Key

Related Posts

La Sonnambula – Deutsche Oper Berlin

Ursula Wiegand – Online Merker – 11.02.2019 Am meisten gefordert sind Venera Gimadieva als Dorfmädchen Amina und der mexikanische Tenor Jesús León als ihr Bräutigam

NABUCCO – Nice Opera – May 2018

Par Florence Lethurgez – Olyrix – 20 May 2018 L’Ismaël du ténor mexicain Jesús León a la voix claire et ductile d’un jeune dominant amoureux.